본문 바로가기

취미.루어낚시/2012

2012.11.03. 대청호

2012.11.03.대청호


조카 옷 가져다 준다는 핑계로 처제네로 출발 합니다.

하지만 등에는 가방을 메고 어깨에는 로드 가방, 손에는 장화든 가방을 메고 ~ ^^





새벽 4시쯤 일어나서 라면 및 커피도 챙기고 출조 준비 완료





필드 도착 그러나 너무 춥고 입질도 없고 ㅠㅠ


포인트 이동 했으나 역시 입질도 없고 춥고 가이드까지 얼어서 물에 담궜다 뺐다를 반복

또 그림 같은 사진 한장 건졌습니다. 





동이 트고 포인트 이동을 결정 ~ 


추소리로 이동 윽 ~ 워킹 포인트 다 깨져 있고 캐스팅 할 수 있는 곳이 그리 많지가 않습니다. 


이리 저리 추소리 던질 수 있는 곳을 찾아가며 어렵게 한 수 ~ 


히트채비 : 알데바란 BFS XG + L + 6lb + 노싱커

액션 : 호핑으로 오다가 트위칭 석어 가며 스테이 ~ 트위칭에 간사한 입질~




휴 정말 시즌이 끝나 가는 것인지 ~ 


아직은 아니 ~ 아니 ~ 되는데 말입니다 ㅠㅠ



어복 충만 하시길 ~


(Hey! Mr. Tambourine Man, Play a Song for me.) 






















'취미.루어낚시 > 2012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2.11.09. 낙생지 야습  (0) 2012.11.11
2012.11.03. 대청호  (0) 2012.11.05
2012.10.27.알데바란 BFS XG 청소  (0) 2012.10.27
2012.10.26.낙생지 야습  (0) 2012.10.27
도요 코바 블랙 스패샬 - 자가 정비  (0) 2012.10.22
2012.10.20.화천  (0) 2012.10.2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