본문 바로가기

취미.루어낚시/2012

2012.10.26.낙생지 야습

2012.10.26.낙생지 야습 짬낚


항상 금요일 밤 즐거운 낙생지 야습 짬낚 그러나 토요일 비 소식에 아쉬움이 많은 금욜 밤입니다.

이동수단이 오도방 뿐이 없다보니 비 소식은 정말 ㅠㅠ


이번 야습에도 가보지 못한 포인트를 찾아 탐색 합니다.


지난 주 마지막으로 던진 포인트를 시작


알데바란 BFS XG + MCF-662L + 8lb


첫 공략은 드롭샷 C테일

.

.

.

그러나 입질 무

이번엔 털보낚시에서 사은품으로 준 야마센코 짝퉁으로 공략 


낙생지를 오면 여러가지 시도를 하고 공부를 합니다. 

마릿수 조과를 노릴 수 없는 초보이기에 자기 최면이지만요 ^^

그래도 항상 눈먼 배식이들이 손 맛은 꼭 보여주어서 금요일 밤마다 찾게 됩니다.


이젠 가보지 않았던 포인트로 이동


야마센코 짝퉁 노싱커에 관통비드를 채비하고 바닥을 느끼며 차근 차근 바닥을 공략

퍽 ~ (메두사에 카본 라인 궁합에 입질 감에 깜짝 놀랐습니다.) 잼싸게 훅킹 ~


오 ~ 뭐지 낙생지에서 이런 힘이 ~ 




라이트대라 4자 인줄 알았습니다. 3자 후반 정도 되어보이는 실한 배식이가 손 맛좀 보여 줍니다. ~

(신발 겉 사이즈가 32cm, 왼손 한뼘이 21, 오른손 한뼘이 22 심심할 때 한번 측정해보았네요 ^^)


이 후 다른 포인트를 공략하다가 15대를 펴놓은 릴꾼의 라인에 걸려;; 

건드린 제 실수이니 사과하고 나서 ~

 

완전 기분 잡치고 해서 철수 ~ 


좀 과하게 피신 분들 보면... 좀... 쓰레기만 버려주시지 마시길...



어복 충만 하시길 ~

(Hey! Mr. Tambourine Man, Play a Song for me.)

'취미.루어낚시 > 2012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2012.11.03. 대청호  (0) 2012.11.05
2012.10.27.알데바란 BFS XG 청소  (0) 2012.10.27
2012.10.26.낙생지 야습  (0) 2012.10.27
도요 코바 블랙 스패샬 - 자가 정비  (0) 2012.10.22
2012.10.20.화천  (0) 2012.10.22
2012.10.14.예당지 정출 낚시 대회  (2) 2012.10.16